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1(수)
center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리버스 ICO 프로젝트로 알려진 기프토(Gifto·GTO)가 주요 스타트업이 입주한 패스트파이브와 공동으로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의 중요성을 전파했다.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 가상 선물 프로토콜 기프토(Gifto)는 블록체인 상용화를 알리는 첫 활동으로 지난 17일 오후 7시 ‘탈중앙화 기술의 채택과 가능성’을 주제로 패스트파이브와 패스트파이브 신논현점에서 블록체인 밋업을 공동주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밋업 행사에서는 아시아 이노베이션스 그룹 한국지사에서 기프토 프로젝트 부문을 담당하는 박동휘 총괄이 기프토 사례를 통해 본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에 대해 발표했다. 코드를 템플릿화해 간편 ICO 컨트랙트 생성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온더의 정순형 대표가 ‘ICO트릴레마와 ICO봇’ 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섰으며, 디센터의 박인영 대표는 ‘블록체인 비지니스의 Why, How, What’이라는 주제도 블록체인 상용화에 있어서 엑셀러레이터와 미디어, 블록체인 비즈니스 교육의 방향에 대해서 설명했다. 각 주제 발표에 이어, 주제 토론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력이 어떻게 상용화로 이어질 수 있는지에 대한 의견들이 교환됐다.

기프토를 담당하는 박동휘 총괄은 “이번 밋업은 블록체인 기술이 블록체인 생태계 만이 아니라, 기존 비즈니스에 어떻게 적용되고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한 다양한 사례와 의견을 나누는 자리”라며 “앞으로 기프토는 글로벌 역량을 갖추고 실제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블록체인 스타트업들과 함께 상용화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전파해 나갈 것”이라고 이번 첫 공동 밋업에 대해서 설명했다.

패스트파이브 관계자는 “블록체인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기프토와 함께 다양한 블록체인 업체들의 협력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밋업에서는 행운권 추첨을 통해 참석자들에게 기프토 에어드랍 이벤트도 진행됐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