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글로벌경제신문(인천) 박창우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인천공항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대내·외 환경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공항 운영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공사는 우선 인천공항의 운영과 관련된 각 분야의 데이터를 수집 및 융합하고 데이터 분석 체계를 개선함으로써 내년 하반기 중 인천공항에 최적화된 빅데이터 모델을 개발하고 공항운영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공사는 향후 IoT(사물인터넷) 및 AI(인공지능) 플랫폼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해 플랫폼을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빅데이터 플랫폼이 인천공항에 적용되면 여객의 출입국 흐름 및 혼잡도 관리 체계가 개선되고 머신러닝을 통해 여객 예측 시스템이 고도화됨에 따라 여객흐름에 따른 효율적인 공항운영이 가능해지고, 성수기 등의 여객 혼잡도가 크게 완화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공사는 빅데이터 플랫폼과 함께 3차원 센서에 기반한 터미널 혼잡도 인식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체크인카운터 및 출국장별 대기시간과 혼잡도를 여객에게 실시간으로 안내하는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공사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과정에서 수집‧분석된 데이터를 외부에도 공개함으로써 국내 빅데이터 산업 및 관련 스마트 서비스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공사 안정준 스마트추진실장은 “내년 하반기 중 인천공항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되면 공항운영이 효율화되고 혼잡도가 개선되어 여객편의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바탕으로 공항운영 전반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비대면 스마트 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인천=박창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gocamel@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