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오도서 국제적 보호종인 섬개개비도 서식

center
신안군 자은면 오도에서 멸종위기 종인 매가 서식지가 발견되었다.
[글로벌경제신문(광주/전남) 조용원 기자]
전남 신안군은 자은면 인근 오도에서 우리나라에서 드물게 관찰되는 매가 번식에 성공한 것이 확인됐다고 7일 밝혔다.

최상위포식자로 알려진 매는 주로 해안이나 섬의 절벽에서 번식하는 드문 텃새다. 공중에서 먹이를 낚아채 사냥하는 등 비행능력이 매우 뛰어나 사냥의 명수라 불린다.

번식기에는 수컷이 사냥하며 암컷은 새끼 기르기와 둥지를 보호한다. 3월 하순에 알을 3~4개 낳으며 포란기간은 28~29일이다.

신안군에 따르면 철새서식지인 무인도서와 갯벌의 철새 도래 현황파악을 위한 모니터링 수행 중 신안 자은면에서 7km 떨어진 오도에서 멸종위기야생생물Ⅰ급이자 천연기념물 323호로 지정된 보호종인 매의 번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매는 접근이 불가능한 북쪽 해안절벽에서 둥지를 튼 것으로 추정되었으며, 어른새 암수 한 쌍과 함께 이소 직전인 유조 3개체가 목격됐다.

이외에도 세계자연보전연맹 적색자료목록에 취약종으로 분류된 국제적인 보호종이자 멸종위기야생물Ⅱ급 섬개개비와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 칼새, 파랑새, 바다직박구리 등 6종의 서식이 확인됐다.

오도는 도서지역의 생태계 보전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하여 특정도서로 관리하고 있다.

갯벌과 인접해 있는 신안의 많은 섬은 검은머리물떼새를 비롯하여 흰물떼새, 쇠제비갈매기 등 다양한 철새들이 번식지로 이용하며, 갯벌을 찾는 도요물 떼새 또한 중요한 휴식지로 찾고 있다.

특히 신안 갯벌은 종다양성이 높고 보전 가치와 생태계 우수성이 매우 뛰어나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최상위포식자인 매가 번식에 성공했다는 것은 서식지가 안정적이며, 주변의 생물다양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지속적으로 관내 특정도서 등 조류 서식지 관리에 힘써 생물자원을 발굴하고 신안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조용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