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2.03(목)
center
롯데칠성음료는 칠성사이다의 모델로 글로벌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을 발탁했다고 14일 밝혔다./사진출처=롯데칠성음료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탄산음료 칠성사이다 모델로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을 발탁했다고 14일 밝혔다.

대한민국 탄산음료 최초로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칠성사이다는 앞으로 1년간 방탄소년단을 새로운 얼굴로 앞세워 칠성사이다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한 첫 티징 영상은 70주년이 된 칠성사이다를 상징하는 7개의 별과 데뷔 7주년을 맞이하는 방탄소년단 7명의 멤버의 새로운 만남이라는 의미를 담아 오는 15일 오후 7시 7분에 롯데칠성음료 공식 SNS 채널에 공개된다.

해당 영상은 칠성사이다 특유의 짜릿한 청량감을 살린 씨즐(Sizzle) 장면과 함께 칠성사이다의 새 얼굴인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등장시켜며 기대감과 호기심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방탄소년단을 앞세운 티징 및 본편 광고를 통해 70년만에 새로운 맛으로 선보이는 칠성사이다의 신제품인 청귤, 복숭아를 알릴 예정이다. RTD 탄산음료에서 처음 선보이는 청귤과 남녀노소 선호하는 복숭아 과즙을 넣어 70년만에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 칠성사이다와 세계인을 매료시킨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큰 이슈를 만들며 많은 소비자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출중한 실력과 진정성 있는 소통, 독자적인 세계관으로 세계 최고의 아티스트로 성장한 방탄소년단이 70년간 소비자에게 짜릿한 청량감을 선사해 온 칠성사이다의 브랜드 이미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방탄소년단과 함께 선보이는 칠성사이다 신제품인 청귤, 복숭아가 탄산음료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