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7(일)
center
국내 주요 암의 5년 상대생존율 추이: 남녀 전체/출처=보건복지부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암을 극복한 생존자는 심장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정상인에 비해 2배에서 6배 이상 높고 젊은 시절 암에 걸려 완치 된 환자는 심장질환 사망률 위험 10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유럽 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에 발표됐다.

영국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펜실베이나주립대학교 의대가 3백만 이상의 암을 극복한 환자들을 조사한 결과 암이 아니라 뇌졸증, 심장질환 등 심혈관 문제로 11%정도가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수치는 심장에 문제가 있어 사망하는 정상적인 일반인보다 평균적으로 2배에서 6배 이상 높았다. 특히 55세 이전에 암 진단을 받은 환자의 경우는 1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니콜라스 자오르스키(Nicholas Zaorsky) 박사는 “암을 극복한 사람은 다른 조건으로도 사망할 위험이 높을 수 있다” 며 신중함을 유지했다.

자오르스키 박사는 “암을 극복한 환자들이 심장질환으로 사망률이 높은 원인으로 항암치료제가 심장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인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며 “암을 극복한 좀더 많은 환자를 조사해 다른 의학적 조건에 따라 사망률이 변화하는지에 대해 확인 해봐야 해답을 도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젊은 암환자의 경우 암이 발생하지 않은 정상인보다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할 위험이 훨씬 더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담당의사의 경우 암을 극복한 후 남은 여생 동안 심장질환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해당 환자들을 좀 더 주의 깊게 관찰하거나 심장전문의의 진료를 권해야 한다는 의미이다”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42세로 사망한 암 환자들의 거의 절반 가운데 암으로 사망한 경우가 38%이었고 심혈관질환으로 11.3%가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호지킨 림프종암 뿐만 아니라 생식기암, 방광암, 전립선암, 고환암,갑상선 및 자궁암으로 1973년부터 2013년까지 적어도 1년 이상 투병한 환자의 경우 암보다는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훨씬 더 높았다.

55세 이전에 암으로 진단받은 젊은 사람들의 경우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들보다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10배 정도 높게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항암화학요법에서 투여되는 약이 심장을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러한 사망에 이르는 위험률이 75세부터 84세까지의 암을 극복한 노인층의 경우에는 감소했다. 실제로 75세부터 84세까지의 연령층의 정상인보다 해당환자들이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한 위험률은 2.4배 정도만 증가했다.

그러나 암을 한번도 안 걸린 사람이라도 나이를 먹으면 심혈관질환의 발병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위험률의 편차가 줄어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지난 2016년 12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암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향상되어, 최근 5년간(2010-2014년)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70.3%로, 2001-2005년 생존율 53.9% 대비 16.4%p 증가되었다.암종별 ‘10-’14년 5년 생존율(‘01-’05년 대비)은 위암 74.4%(16.7%p), 전립선암 93.3%(13.0%p), 간암 32.8%(12.6%p), 대장암 76.3%(9.7%p), 비호지킨 림프종 69.1%(9.2%p), 폐암 25.1%(8.9%p)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