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7(월)

한경연, 글로벌 유니콘 기업 산업진출과 M&A·IPO 현황 분석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한국 벤처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산업별 규제를 개선하고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16일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CB Insight가 발표한 글로벌 유니콘 기업의 산업진출과 M&A, 기업공개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유니콘 기업은 설립 10년 이하 기업의 가치가 10억달러(1조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을 말한다.

한경연은 “전자상거래와 핀테크 등의 분야와 달리 헬스케어·전기차·빅데이터 등에는 한국 유니콘 기업이 전무한 상황”이라며 “민간 투자가 다양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 헬스케어, 전기차, 빅데이터 등 산업에 한국 유니콘 기업 없어

한경연에 따르면 글로벌 유니콘 기업이 진출한 상위 10개 산업(진출 기업수 기준) 중 한국 유니콘 기업이 진출한 분야는 전자상거래, 핀테크, 인터넷 소프트웨어, 수요산업(승차공유, 음식배달) 등 4개 산업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헬스케어, 전기차, 빅데이터 등의 산업에는 한국 유니콘 기업이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center
자료=한경연 제공


현재 헬스케어 산업의 DTC(비의료기관과 환자간 직접 검사) 검진 항목은 법률과 정책에서 허용하는 부분 외 다른 것은 안된다는 포지티브 규제 방식으로 규제하고 있다. 법률상 금지된 것을 제외한 모든 것을 허용하는 네거티브 보다 강력한 규제다.

빅데이터 산업은 비식별 데이터를 개인정보로 간주하고 상업적 활용을 금지하는 규제로 인해 발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이 진출하지 못한 6개 산업 분야에 진출한 유니콘 기업들의 가치 총액 1426달러(약 169조8366억원)은 한국 유니콘 기업가치 총액 259억달러(30조8469억원)의 5.5배에 이른다.

◇ 한국 유니콘 기업에 대한 투자회수 한 곳, 미국(134개)·중국(30개)과 대비

상위 10대 산업 중 한국의 유니콘 기업은 지난 2014년 1개에서 올해 5월 총 8개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M&A(인수합병)나 IPO(기업공개) 등의 방법을 통해 회수전략을 실행한 한국 유니콘 기업은 지난 10년간 카카오 1개(2014년 다음과 합병)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미국에서는 134개의 유니콘 기업이 상장하거나 인수합병 했고 중국에서는 30개 기업이 회수전략을 실행했다.

지난 2009년부터 현재까지 글로벌 유니콘 기업은 총 204개사가 투자회수 전략을 실행했으며, 그 방법으로는 기업공개(60%), 인수합병(36%) 순으로 나타났다.

center
자료=한경연 제공


◇ 한국 유니콘 기업 17개 투자사 중 외국계 자본 12개

한국 유니콘 기업의 주요 투자사 중 한국에 본사를 둔 기업은 단 네 곳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벤처기업은 외국 투자를 유치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언어적·지리적 제한으로 인해 투자 결정 속도가 더딜 수밖에 없다. 외국 투자자들 중에는 Sequioa Capital, Hillhouse Capital 등 글로벌 투자 전문회사도 있으나 Tencent Holdings(이하 ㈜텐센트)와 같은 IT 기업들도 유니콘 기업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텐센트는 100% 지분을 보유한 투자 회사인 텐센트 모빌리티를 통해 25개 글로벌 유니콘 기업에 투자하고 있고 이는 세계 1위 벤처캐피털인 Sequioa Capital(24개)보다 많다. 한경연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단기간 내 사업화하여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국내 기업의 유니콘 기업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 과감한 규제 개혁 통한 유니콘 육성 환경 조성 필요

한경연 유환익 혁신성장실장은 “한국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고 다양한 분야에 진출시키기 위해서 전면적인 네거티브 규제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며 “특히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야는 규제만 완화하면 산업 발전이 충분히 가능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또한 “벤처기업의 민간 투자자를 다양화하고 회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주회사의 CVC 허용, 벤처기업의 대기업 집단 편입기간 연장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